오늘은 ‘성년의 날’… 20대 건강수칙은?

[날씨와 건강] 20대는 평생 건강 주춧돌 놓는 시기

먹구름 낀 하늘, 봄비 내리겠다. 아침 최저 12~18도, 낮 최고 15~23도. 며칠 동안의 봄비에 먼지 씻겨 내려가 공기는 맑다.

오늘(매년 셋째 월요일)은 ‘성년의 날.’ 우리나라에선 고려 이후로 일종의 성인식인 관례를 ‘관혼상제’의 첫 번째 통과의례로 중시했다.

우리나라 민법에선 19세가 되면(올해는 2002년생) 성년이 돼 각종 법적 권리를 가지며 술과 담배 금지 제한이 풀린다. 20대는 긴 인생 여정에서 스스로 건강의 주춧돌을 세워야할 때이지만, 건강에 해로운 환경부터 먼저 조성되기 십상인 것. 20대에는 또 각종 위험요소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몸을 해치기 쉽다. 20대는 자신의 몸을 무쇠처럼 여기기 십지만, 의외로 20대 돌연사도 적지 않다. 20대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건강에 대해서 평생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기 시작해야 할 때다.

오늘의 건강=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이 1930년대 입학한 대학생 268명을 70여 년 동안 추적 연구한 결과 건강과 행복은 하늘에서 떨어지는 운명적 산물이 아니라, 건강한 생활의 결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젊었을 때부터 규칙적으로 신체적 운동을 한 사람은 대체로 노년에 정신이 건강하고 행복감을 잘 느끼고 있었다.

①규칙적으로 운동하기=1주일에 최소한 3회 이상 땀 흘려 운동한다. 근력운동을 할 때 근육세포에서 생기는 600가지 이상의 마이오카인은 온몸의 세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운동은 스트레스 해소에도 최고이다.

②노담=담배는 만병의 원인. 20대에 금연하면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을 가능성이 크므로, 담배를 시작하지 않고, 만약 흡연 중이라면 최대한 빨리 끊도록 한다. 금연도 나이가 적을수록 성공가능성이 크다. 간접흡연도 건강에 좋지 않으므로 흡연자 근처에 가지 않는 습관도 필요하다.

③취하지 않기=20대에 과음으로 취하는 것을 대수롭지 않으면 평생 온갖 알코올 문제로 고생할 가능성이 크므로 술자리를 갖더라도 취하지 않도록 절주해야 한다.

④건강한 식습관과 건강체중 유지=음식을 규칙적으로 골고루 먹고, 식사 때에는 꼭꼭 천천히 씹어 먹도록 한다. 가장 컨디션이 좋을 때의 ‘건강체중’을 알고 이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⑤몸 혹사하지 않기=20대에는 체력을 과신해서 며칠 밤샘하기도 하는데, 의외로 20대 돌연사도 적지 않다. 자신을 아끼는 습관을 들이고, 가슴 머리의 통증을 비롯해서 몸에 이상이 있다싶으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⑥잠 잘 자기=건강한 수면습관을 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규칙적으로 자고, 잠자리에 들기 직전에는 스마트 폰, 게임기 등에서 멀어지는 것이 숙면에 좋다.

⑦기타 건강습관=물을 자주 마시고, 탄산음료나 패스트푸드를 멀리하며 과일, 채소 등을 가까이 하고 건강한 취미생활을 갖는 것 등의 습관도 20대부터 들이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