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역류질환 예방에 좋은 생활습관 5

[사진=marina_ua/gettyimagebank]
위식도 역류질환(Gastroesophageal reflux disease, GERD)은 흔한 질환이다. 위 속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속쓰림과 삼킬 때의 통증이나 합병증을 유발한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에는 양성자펌프억제제(PPI), 히스타민수용체길항제 등이 주로 처방된다. 약물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은 증세가 호전되지만 약 10~40%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장기적 약물 사용에 대한 우려도 제기한다. 이에 따라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관리하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은 극히 상식에 가깝지만 그 효과를 뒷받침하는 자료들이 부족했다. 미국 ‘하버드헬스퍼블리싱’에 의하면 최근 ‘JAMA 내과’에 발표된 한 연구는 10만 명 이상의 간호사로부터 2년마다 건강 정보를 수집한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부족한 증거를 보완했다.

연구팀은 2007년 위식도역류질환이 없었던 42~62세 사이의 여성 4만2955명을 대상으로 했다. 10년 동안 이 그룹을 추적한 결과 9291명에게 질환이 발생했다. 그 결과, 5가지의 생활습관 개선이 위식도 역류질환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에 의하면, 10년 동안 이 5가지 요인을 모두 충족한 개인은 이를 전혀 따르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위식도 역류질환의 발생 가능성이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연구에서 소개한 생활습관은 기존에 의사들이 공통적으로 권고하는 내용이며, 심혈관 질환을 비롯한 다른 질환의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다음은 위식도역류질환 위험을 줄이는 5가지 생활습관이다.

1. 정상 체중 = 체질량지수 18.5와 25 사이를 유지

2. 절대 금연 = 담배는 백해무익

3. 규칙적인 운동 = 매일 최소한 30분 동안 적당한 강도에서 강한 강도까지 신체 활동

4. 음료 제한 =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는 커피, 차, 탄산음료는 매일 두 잔 이하로 제한

5. 건강한 식단 = 과일 채소 통곡물 콩류 가금류 어류를 충분히 섭취

이러한 5가지 요인은 위식도역류질환의 발생 위험 감소와 각기 독립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정상 체중의 유지는 질환 발생 가능성을 가장 크게 감소시키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위식도역류질환 예방에 좋은 생활습관 체질량지수 18.5와 25 사이를 유지하기, 금연, 규칙적인 운동, 커피, 차, 탄산음료 제한하기, 건강한 식단등을 통해 위식도역류질환을 예방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