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내과분야 남북의료용어집 13일 공개

내과분야 남북의료용어 예시 [표=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추진한 ‘남북의료용어집(내과분야) 발간 연구’ 결과가 13일 공개됐다.

이 연구는 지난해 광복 75주년과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남북 의료분야의 서로 다른 언어로 인한 이해·소통의 어려움을 대비하고자 추진됐다.

연구 대상은 의료 영역의 근간이 되는 내과 용어를 우선으로 했고, 질병명·의료행위명과 같이 진료 현장에서 기본적으로 사용하는 용어가 대상이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와 건강보험 행위 목록표에서 내과분야 의료용어를 추출하고, 추출된 용어는 △남측용어의 용어화 △북측용어 확인 △남북의료용어 비교 단계를 거쳐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남측용어의 용어화는 의학계와 보건의료계의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대한의사협회의 ‘영한·한영 의학용어집(제6집)’을 기준으로 전문 용어의 원칙과 언어학적 원칙을 고려해 정비했다.

북측용어는 ‘림상의전'(2016), ‘영조일 의학대사전'(2020), 최신 의학 논문 등을 기준으로 검토했다.

남북의료용어 비교는 남측 내과 전문가와 탈북 의료인이 교차 검토했다. 영문명을 기준으로 남측용어와 북측용어가 대응되는 일치형을 먼저 확인하고, 영문명을 기준으로 대응되지 않지만 내과용어로서 의미가 있는 경우는 북측 자료를 바탕으로 용어를 조합·생성했다.

이러한 과정으로 △일치형이 있는 용어 △북측 조합 용어 중 수용성이 높은 용어 △남측 내과 전문가와 탈북 의료인이 검증한 다빈도 사용 용어 총 4912개가 용어집에 등재됐다.

남북의료용어집 보고서와 용어집은 심평원 홈페이지(의료정보-심사평가연구-연구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용어 검색기능 등도 추가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