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글로벌 임상운영 담당 부사장 영입

한올바이오파마는 미국법인 HPI의 임상운영 담당 부사장으로 데이비드 헤르난데즈를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까지 일본 머크 바이오파마의 임상운영 책임자를 역임한 헤르난데즈 부사장은 한올바이오파마 본사의 공동대표인 정승원 미국법인 대표와 함께 HPI에서 한올의 글로벌 임상 운영 업무를 책임지게 된다.

​헤르난데즈 부사장은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신경과학 및 행동 연구로 학사학위를 받았고, 22년간 미국과 일본의 학계 및 제약회사에서 중추신경계, 항암제, 면역, 당뇨 분야 등의 글로벌 임상시험 운영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한올바이오파마는 “헤르난데즈 부사장은 스타트업과 다국적 제약 대기업에서 초기 임상부터 3상까지 다양한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임상운영 전문가”라며 “HL036, HL161 등 현재 한올이 미국과 일본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뿐 아니라 향후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강화될 새로운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