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통증.. 췌장암의 가장 중요한 증상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췌장암은 최악의 암, 가장 심한 통증의 암이라는 달갑지 않은 수식어가 붙는다. 5년 생존율이 10% 정도에 불과하고 치료 과정에서 엄청난 통증을 겪을 수 있다. 진단 시  80~85%에서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통증을 조절하는 완화적 치료에 집중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췌장암은 예방이 가장 중요하고 하루라도 일찍 발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 의외로 많은 췌장암 환자.. 한 해 신규환자 7611명

췌장암은 어려운 암의 대명사 격이지만 환자 수가 많은 편이다. 2020년 12월 발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췌장암은 남녀를 합쳐서 7611건(2018년) 발생해 전체 암 발생의 8위를 기록했다. 이들 가운데 20% 정도만 수술이 가능한 상태에서 발견됐다. 많은 환자들이 고통스런 항암치료 과정을 겪으면서 극심한 통증, 메스꺼움, 구토 등을 경험한다. 췌장암 통증은 비교적 장기간 지속되는 경향이 있어 통증을 줄이는 것도 중요한 치료법 중 하나다.

◆ 일찍 발견할 수 없을까.. 췌장암의 증상들

췌장암이 늦게 발견되는 대표적인 암인 이유는 증상이 없기 때문이다. 물론 다른 암도 초기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췌장암은 특히 더하다. 증상이 생겨도 흔한 소화기계 장애여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복통, 체중 감소, 황달 등의 증상이 보이는 환자의 40~70%에게서 췌장암이 발견된다.

1. 복부 통증

췌장암의 가장 중요한 증상은 통증으로 약 90%의 환자에서 나타나지만, 초기의 증상이 애매해서 진료를 받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통증 없는 상태에서 발견된 환자에 비해 예후(치료 후의 경과)가 좋지 않은 편이다. 명치, 즉 가슴골 아래 한가운데에 오목하게 들어간 곳의 통증이 가장 흔하지만 복부의 좌우상하 어느 곳에든 올 수 있다. 췌장은 등 주위에 있기 때문에 허리 통증도 호소하는데, 요통이 왔을 때는 병이 이미 꽤 진행된 경우가 많다.

2. 황달

황달 또한 췌장암의 가장 흔한 증상 중 하나다. 황달이 생기면 소변이 진한 갈색이나 붉은색이 된다. 소변 색의 이상을 보고 병원에 와서 췌장암을 발견하는 경우도 많다.  대변의 색도 흰색이나 회색으로 변하고 피부 가려움증이 따르며, 피부와 눈의 흰자위 등이 누렇게 된다. 황달이 생기면 빨리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담도의 막힌 부분을 신속하게 뚫어 주지 않으면 패혈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

3. 체중 감소, 소화 장애, 대변의 변화

뚜렷한 이유 없이 몇 달에 걸쳐 체중 감소가 나타난다. 평소 체중보다 10% 이상 줄어든다. 위에 이상이 없는데도 식후 답답함,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지속될 때가 있다.  대변의 모양도 바뀌어 물 위에 뜨는 옅은 색의 기름지고 양이 많은 변을 보게 된다.

4. 당뇨

췌장암이 생기면 없던 당뇨가 나타나거나 기존의 당뇨가 악화되기도 한다. 췌장염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가족력이 없는데 갑자기 당뇨병이 생겼다면 췌장암의 발생을 의심해볼 수 있다.

5. 변비, 메스꺼움, 구토, 위 출혈

대변의 상태 외에 배변 습관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일부 환자에서는 변비가 나타나기도 한다. 메스꺼움, 구토, 쇠약, 식욕부진 등 일반적인 소화기장애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 일부 췌장암 환자는 위장관 출혈, 우울증이나 정서불안도 보인다. 피부 표면의 정맥에 염증이 생기고 혈전이 수반되는 병이 생길 수도 있다.

◆ 췌장암이 생기기 쉬운 사람들은?

흡연자는 췌장암 위험도가 최대 5배 증가한다.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가 바로 담배다. 당뇨를 장기간 앓고 있는 사람과 가족력 없이 갑자기 당뇨진단을 받은 사람은 일단 췌장암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만성 췌장염이 있어도 췌장암 위험도가 증가한다. 췌장암은 유전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직계가족 중에 환자가 있었다면 조심해야 한다. 앞에서 얘기한 위험요인들과 증상이 겹치는 사람이 있다면 즉시 췌장암 검사를 받아야 한다. 증상이 없더라도 늘 췌장암을 의식하고 정기 검진도 받아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