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 시작

GSK는 남성형 탈모치료제 아보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의 조기 치료 효용성을 알리고 올바른 치료 지속을 독려하기 위한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시작한다.

최근 2030세대를 중심으로 젊은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탈모 샴푸나 홈케어 기기 등 보조적 요법에 의존하다가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에 GSK는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통해 남성형 탈모의 조기 진단 및 치료를 독려하고, 아보다트 복용의 치료적 이점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GSK 관계자는 “작년부터 ‘두껍아(두껍게 하는 아보다트)’ 캐릭터를 개발하고, 의료진 대상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아보다트의 우수한 제품력을 알리는 데 힘써왔다. 올해는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통해 남성형 탈모 조기 치료에 있어 아보다트의 이점과 효과를 강조하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