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종양 수술의 가장 큰 합병증은?

척추는 뇌에서 내려오는 신경 다발인 척수를 보호하는 뼈를 말하며목부터 꼬리뼈까지 이어져 있다척추와 척수에 생기는 종양을 모두 일컬어 척추 종양이라고 하며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통증이다

척추 종양이 생긴 위치에 따라 목 또는 등,허리에 통증이 발생하며다른 척추 질환과 달리 밤에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종양이 신경을 압박하는 상태라면 이상 감각을 느끼거나 근력이 떨어지게 된다종양이 커지면서 증상이 악화될 수 있고심하면 팔이나 다리가 마비되거나 배뇨 및 배변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김태우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일반적으로 암이나 외상의 병력 없이 목이나 등,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는 퇴행성 척추질환인 경우가 많아 X선 촬영만 하고 통증에 대한 치료를 한다.”고 말했다.

퇴행성 척추질환인 경우 대증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아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 없지만만약 증상 호전이 없다면 자기공명영상검사(MRI)가 척추질환을 감별하는 데 정확도가 높아 많이 시행한다컴퓨터촬영검사(CT)는 뼈의 이상 및 종양의 골 침범 정도를 평가하는데 도움이 되므로, CT와 MRI 모두 촬영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척추 종양, 원발성 종양과 전이성 종양으로 구분

종양이 어디서 시작되었는지에 따라 크게 척추 자체에서 생기는 원발성 종양과 다른 장기로부터 암세포가 전이된 전이성 종양으로 분류된다원발성 종양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고 매우 드물며조직검사 소견에 따라 양성 종양과 악성 종양()으로 구분한다.

 전이성 척추 종양을 많이 일으키는 암으로는 폐암유방암전립선암신장암이 있으며다른 암도 척추로 전이될 수 있다위와 같은 종양 분류를 위해서는 조직검사가 필요한데대부분의 경우 종양이 뼈로 둘러싸여 있어 전신마취 하에 종양 제거 수술을 하면서 얻은 조직으로 검사를 하게 된다.

척추 종양 수술의 가장 큰 합병증은 종양 위치 이하 부위에 마비가 오는 것이다.척추 종양 수술은 정상 신경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최대한 종양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종양을 전부 제거하려다가 신경이 손상될 경우 근력 약화나 마비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종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

종양이 남았더라도 조직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인 경우 재발의 위험도가 적으므로 추가 치료 없이 경과를 관찰하게 된다김태우 교수는 악성 종양인 경우 추가적으로 항암 또는 방사선 치료가 필요할 수 있고 이후 일정 기간 호전을 보이다가 재발하는 경우가 있어 종양 제거수술 후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