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DC, 백신 접종자에 해외여행도 허용.. 이유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접종한 미국인들에 대해 국내-해외여행 허용 지침을 내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총괄하고 있는 CDC(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접종한 미국인들에 대해 국내는 물론 해외여행까지 허용한다는 지침을 내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다만 2차례의 백신 접종자라도 다소 위험이 있을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CDC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된 여행 지침을 개정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에 대해 국내외 여행 시 필요한 일부 진단검사와 자가격리 권고를 해제한다고 3일(한국시간) 밝혔다. 해외여행의 경우 해당 국가에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요구하지 않는 한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나 귀국 후 격리가 필요 없다고 했다.

CDC가 언급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2번 맞는 코로나19 백신의 마지막 접종을 한 지 2주일이 지난 사람이다.  CDC는 1차례 접종 등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치지 않은 사람은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CDC는 백신 접종을 끝낸 사람들은 여행은 할 수 있지만 ‘낮은 위험’이 있다며 아직까지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 여행을 권장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CDC가 이번에 여행 지침을 개정한 것은 코로나19 백신이 실제로 감염 예방이나 확산 방지에 강력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최근 잇따라 나왔기 때문이다. 또한 아직도 백신 접종을 꺼리는 일부 사람들에 대해 강력한 접종 권장 유인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CDC는 해외여행 후 미국 입국 시 국제선 탑승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귀국 후에도 5일 이전에 한 차례 더 검사를 받도록 했다.

미국에서는 한 번이라도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1억 명을 넘는 등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에 처한 미국의 여행·항공업계는 CDC의 이번 여행 지침 개정을 크게 반기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