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전 식이섬유 많이 섭취하면 우울증 위험 낮아진다”

[사진=Milkos/gettyimagebank]
우울증은 현대인에게 있어 매우 흔한 정신질환 중 하나다. 특히 여성의 경우 우울증 발병률이 남성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으며 산후 우울증이나 갱년기 우울증 등 특정 시기에 우울증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근 폐경 전 여성에서 과일, 채소 등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할수록 우울증 발병 위험이 낮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가정의학과 김정하 교수와 김윤선 전공의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5,807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폐경 여부에 따른 식이섬유 섭취량과 우울증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여성 중 평균 식이섬유 섭취량은 우울증 그룹보다 비우울증 그룹에서 높게 나타났다(전체 여성 식이섬유 섭취량; 14.07±0.11g/1,000kcal(비우울증 그룹) vs 12.67±0.45g/1,000kcal(우울증 그룹)). *g/1,000kcal ; 하루 에너지 섭취 1000kcal 당 식이섬유 섭취 g(그램) 수.

특히 폐경 전 여성에서 비우울증 그룹의 식이섬유 섭취량이 우울증 그룹에 비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폐경 전 여성 식이섬유 섭취량; 12.45±0.13g/1,000kcal(비우울증 그룹) vs 10.30±0.46g/1,000kcal(우울증그룹)).

또한 연구팀은 폐경 전 여성에서 하루 식이섬유 섭취량이 1g/1000kcal 증가할수록 우울증 유병률이 5%씩 감소하는 것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으며, 반면 폐경 후 여성에서는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윤선 전공의는 “이번 연구에서 확인된 폐경 전 여성의 식이섬유 섭취와 우울증 간의 역 상관관계(inverse association)는 위장관과 중추신경의 상호작용인 ‘장-뇌 축(brain-gut axis)’의 상호작용 및 여성호르몬 등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추후 그 인과관계를 밝히는 선행연구가 됨은 물론 식습관 변화와 같은 비약물적 접근법을 통해 우울증을 예방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폐경 전 여성에서 식이섬유 섭취와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논문(Inverse assosiation between dietary fiber intake and depression in premenopausal women: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은 SCI(E)급 국제학술지 ‘폐경 저널(Menopause -The Journal for The 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 2021년 2월호에 게재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