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늘어진 소변발보면 우울해지는 중년…”혹시 전립선비대증?”

[그래픽=휴먼영상의학센터]
중년 남성에게 많이 생길 수 있는 전립선질환 중 하나가 전립선비대증이다전립선비대증은 요도를 둘러싸는 전립선이 커지는 질환으로 보통 노화에 의해 발생한다

전립선이 커지면서 소변이 배출되는 통로인 요도를 압박해 소변관련 문제를 일으킨다. 소변줄기가 가늘어졌다거나 소변을 보는 중간에 소변 줄기가 끊어진다거나 소변을 자주 보거나소변을 보고나서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것 같은 잔뇨감이 있거나 밤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두 번씩 깬다면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전립선비대증은 40대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해 50대 남성의 절반, 80대 이상 노년층의 80% 이상이 앓을 정도로 흔하다하지만 단순히 전립선이 크다고 해서 치료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요도의 좁아진 상태로 치료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가 느끼는 증상이다.

전립선비대증의 일차적인 치료는 약물로 진행된다약물치료 효과가 없거나 평생 먹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느낀다면 전립선을 축소시키는 시술을 고려해야 한다

이때 수술을 고민할 수 있지만 요실금이나 발기부전과 같은 부작용이 없는 비수술적 치료방법인 전립선동맥색전술(PAE)을 고려하는 것도 좋다.  전립선동맥색전술은 전립선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전립선동맥을 일부 막아, 전립선의 크기를 감소시키는 시술이다.

 정혜두 휴먼영상의학센터 전립선비대증클리닉 원장은 전립선이 아무리 커도 환자가 생활에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면 급하게 치료할 필요가 없다하지만 전립선이 안으로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소변 문제를 겪는다면 치료가 필요하다며 “이를 방치하면 요도를 완전히 막아버리는 요폐증상으로 소변을 아예 보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