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에도 사용권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령층 접종 효과 논란을 빚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 자문단은 일단 개발사들의 손을 들어줬다.

10일(현지시간) WHO 자문단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65살 이상에게도 사용할 수 있다고 권고했다.

알레한드로 크라비오토 WHO의 면역 자문단인 전문가전략자문그룹(SAGE) 의장 역시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과 자료가 부족하기는 하지만, 고령층의 반응이 젊은 층과 다를 수 없다는 점을 들어 접종 권고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SAGE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간격이 더 길 때 효능과 면역 증가가 관찰됐다면서 간격을 8∼12주로 권고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간격을 4∼12주로 제시한 바 있다.

SAGE는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8세 이상 성인이면 연령 제한 없이 사용 가능할 뿐만아니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고 권고했다.

크라비오토 의장은 “변이가 나타난 국가에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권고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고령층 접종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독일을 비롯한 일부 국가는 접종 연령을 65살 미만으로 권고하고 있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영국발 변이에는 예방 효과가 있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발 코로나19 변이에는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와 효과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몽이

    저는 코로나 백신에 대해 의심이 많은 편이에요.
    그래서 이 글에서도 의심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