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인남녀, 술 줄고 담배 늘었다

코로나로 사회활동이 줄어든 요즘 우리나라 성인들의 생활습관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연구한 결과가 9일 발표됐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지선하 교수팀은 지난해 9월부터 10월까지 20세~65세 사이 남성 768명과 여성 73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팬데믹 전(2020년 1월)과 이후(2020년 10월)의 흡연, 음주, 신체 활동 등 건강행동 변화에 대한 온라인조사를 시행했다.

우선 응답자 중 남성은 46.1%, 여성은 9.7% 흡연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코로나19 유행 전 11.6개비에서 유행 후 11.9개비로 약간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흡연량이 변했다고 응답한 79명은 하루 평균 흡연량이 9.3개비에서 11.2개비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음주에 대한 한 조사결과 남성은 75.4%, 여성은 63.8% 음주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모두 음주 빈도와 음주량은 감소했다. 월 음주 빈도는 코로나 유행 전 5.9회에서 유행 후 5.4회로, 하루 평균 음주량은 유행 전 6.8잔에서 유행 후에는 6.1잔으로 두 개 모두 유의하게 감소했다.

신체활동을 하는 경우, 하루 평균 운동량 분석에서 남성 변화 없음(58.3%), 감소(21.7%), 증가(19.9%)로 조사됐다. 여성도 변화 없음(42.7%), 감소(29.1%), 증가(28.2%)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이끈 지 교수는 “이번 결과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우리 국민에게 필요한 건강 정책개발을 위해 필요한 근거로서 의의가 있다”며 “코로나 19 극복과 전 국민 건강 생활습관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건강 수준 향상을 위한 국가적 대응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