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모든 기증자 간 절제수술 100% 복강경으로 시행

삼성서울병원 조재원 교수(오른쪽 둘째)와 이식외과 교수팀.[사진=삼성서울병원]
일반 생체기증자 뿐 아니라 해부학적 변이가 있는 기증자까지  100% 복강경 간 절제수술이 가능해졌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처음으로 지난해부터 해부학적 변이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간 생체기증자 수술을 복강경으로 진행하고 있다.

생체기증자 수술은 떼어낸 간을 환자에게 이식해야 하기 때문에 담도와 혈관 등을 정밀하게 박리해야 한다. 담즙누출, 담관협착 등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혈관이나 담도가 복잡한 생체기증자의 간 절제수술의 경우 출혈 위험이 높아 통상 절개창을 내어 간을 절제하는 개복수술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삼성서울병원은 430여 차례의 생체기증자 간 절제수술을 복강경으로 시행했다.

2013년부터 복강경 기증자 수술을 시작한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 조재원,최규성,김종만,유진수 이식외과 교수팀은 첫해에는 복강경 비율이 25%였지만, 2019년 93%, 2020년 100%까지 끌어올렸다.

이식외과 최규성 교수는 “해부학적 변이 여부와 관련 없이 모든 수술을 100% 복강경으로 이뤄낸 것은 그동안 기증자의 안전과 만족도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라며 “단축된 수술시간, 수술 후 통증 완화, 흉터에 대한 부담감 감소로 만족감이 높아 기증자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만 교수는 ”생체기증자 수술의 표준이 복강경으로 자리잡은 만큼 앞으로도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는 영국외과학회지, 세계이식학회지, 미국 간이식학회지 등에 ‘해부학적 변이 여부와 무관하게 개복수술과 생체기증자 간 절제술의 합병증 면에서도 대등하다’ 는 안전성을 입증하는 결과를 꾸준히 발표하며 국내 간이식 분야의 선구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