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신 뒤 6분이면 뇌 변화 일어나(연구)

[사진=Wavebreakmedia Ltd/gettyimagesbank]

술을 너무 자주, 과하게 마시면 혈관에 부담을 줘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뿐만 아니라 술은 신체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데 뇌도 예외는 아니다.

이와 관련해 술을 적당히 마셔도 알코올 성분이 단 6분 만에 뇌에 도착해 뇌에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 연구팀은 남자 8명과 여자 7명을 대상으로 맥주 3잔이나 와인 2잔을 마시게 한 뒤 자기공명영상진단(MRI)으로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이 정도의 음주량은 혈중 알코올 농도를 0.05~0.06%에 이르게 하며, 운전은 할 수 없지만 심하게 취하지는 않은 상태로 만든다.

관찰 결과, 술 마신 지 6분 만 지나면 뇌에서 알코올 농도가 증가하면서 세포를 보호하는 크레아틴 농도가 감소하고, 세포막을 형성하는 콜린 역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이 흡수되는 속도나 뇌의 변화에 남녀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는 알코올이 뇌 세포막 조성에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라며 “술이 깨면서 이런 현상은 사라지지만 알코올 중독자들에게는 이런 현상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면서 영구적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From The Glass To The Brain In Six Minutes)는 ‘저널 오브 서리브럴 블러드 플로우 앤드 머태볼리즘(Journal of Cerebral Blood Flow and Metabolism)’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