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병원에 가야 할 증상 5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몸이 평소와 다르다. 예를 들어 오른팔은 괜찮은데, 왼팔이 이상하게 저리고 힘이 없다. 병원에 가야 할까? 아니면 조금 더 두고 보는 게 나을까?

프로비던스 세인트 존스 헬스 센터의 응급의학 전문의 러스 키노 박사는 “당장 검진을 받으라”고 충고한다. 몸 한쪽의 컨디션이 다른 쪽에 비해 확연히 나쁘다면 뇌졸중의 전조일 수 있다는 것.

그밖에 또 어떤 증상을 유의해야 할까? 미국 ‘멘스헬스’가 정리했다.

◆ 시야 = 눈앞이 얼룩얼룩하다면, 즉 점 같은 게 둥둥 떠다니는 느낌이라면 서둘러 병원에 가야 한다. 망막이 그 아래층의 맥락막에서 떨어지는 망막 박리, 또는 구멍이 생기는 망막 열공의 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의 JP 마스차크 교수에 따르면, 망막 박리나 망막 열공은 48시간 안에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그 시간을 놓치면 시력을 잃을 수 있다.

◆ 어깨 = 갑자기 어깨가 심하게 아프다면 참지 말아야 한다. 심장병일지도 모르는 까닭이다. 컬럼비아 대학교 여성 심장 센터의 책임자인 제니퍼 헤이시 박사는 “통증이 갑작스레 찾아와 빠르게 악화할 경우, 바로 의사에게 보이라”고 조언한다.

◆ 복시 = 한 물체가 두 개로 보이거나 그림자가 생겨 이중으로 보이는 현상. 밤 10시까지 컴퓨터 모니터 앞에서 일한 날이라면 복시를 경험해도 이상할 게 없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된다면 검사를 받는 게 좋다. 고혈압이나 뇌졸중의 전조일 수 있기 때문이다.

◆ 다리 = 다리가 아프다. 또는 발이 아프다. 밤이 되면 더 심해진다. 많이 걸을수록 증상이 더하다면 스트레스 골절일 수 있다. 아니라면? 혈전이 생겼을 지도 모르는 일. 의사에게 보여야 한다.

◆ 땀 = 열이 나면 땀도 난다. 그건 걱정할 일이 아니다. 하지만 체온이 정상인데 이유 없이 땀이 흐른다면? 병원에 가야 한다. 심장마비나 대동맥 박리, 또는 폐 색전증의 조짐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5개 댓글
  1. 최철규

    ㅎ ㅎ ㅎ 모든게 해당되는 삶 ..
    그래도 적정시기에 조용히 이별을 하면 좋겠다 .

  2.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 심종우

      철규님 의견에 동의
      뭐그리 아둥바둥 살려고 …
      적정할때 가면될것을 ..
      누구나 가야하는데,
      굳이 안좋은데 고칠려고 힘든것보담 조금 빨리 가는것이 좋을듯 합니다..
      몇년더산다고 소년처럼 살지도 못할건데..ㅎㅎ..

  3. Nncsglype

    paiement cod viagra generic viagra (sildenafil) 100mg viagra in knoxville tn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