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체리…잘 자기 위해 먹으면 좋을 음식 5

[사진=AtlasStudio/gettyimagesbank]
피곤한 하루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늦은 밤 스마트폰을 뒤적이다 겨우 잠이 든다면? 더욱 심각한 것은 어렵게 잠이 들었는데, 새벽에 수시로 잠이 깨는 것이다.

이는 수면의 양과 질이 모두 나쁜 상태다. 이는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하루 종일 피곤하고 에너지가 부족하며 무기력하고 나른한 상태가 지속되기 때문이다.

좋은 잠은 건강한 삶의 필수 요건이다. 잠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 면역체계, 식욕조절, 인지기능, 심혈관계 건강, 심리 상태, 호르몬 수치, 수면 환경 등 매우 다양한 요인이 잠의 양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원인을 분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잠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개선하고 더불어 좀 더 편안한 잠을 이끄는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 바나나= 바나나는 아침 식사대용으로 먹는 사람들이 많은데, 늦은 시간 간식으로 먹는 것도 좋다. 바나나는 마그네슘 함량이 높은데, 이 영양성분이 잠을 촉진하는 신경전달물질인 가바(GABA)가 적절한 수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 깊은 잠을 유도한다. 이 신경전달물질은 스트레스 반응을 조절하고, 근육 긴장을 이완시키는 효과도 있다.

◆ 가금류와 생선= 트립토판은 세로토닌과 멜라토닌을 만드는 아미노산이다. 트립토판에 의해 세로토닌이 합성되고, 또 멜라토닌이 생성된다. 멜라토닌은 밤 시간 분비돼 수면을 유도하는 호르몬이다. 트립토판은 음식을 통해 얻을 수 있는데, 닭고기와 같은 가금류, 연어와 같은 생선에 많이 들어있다. 채식주의자라면 견과류와 씨앗을 통해서도 이 아미노산 성분을 얻을 수 있다.

◆ 녹색 채소= 시금치, 케일, 브로콜리 등의 녹색 채소는 칼슘이 풍부하다. 칼슘은 트립토판이 몸에 더 잘 흡수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우유도 칼슘이 풍부한 음식으로, 늦은 밤 먹기에는 따뜻하게 데운 우유 한 잔이 더 간편할 수도 있겠다.

◆ 오렌지= 오렌지는 비타민D의 풍부한 공급원이다. 비타민D는 코로나19 국면에 면역반응을 높이는 영양성분으로 주목받고 있는데, 수면의 양질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이기도 하다. 더 깊이, 오랫동안 잘 수 있도록 돕는다. 반면 비타민D가 부족하면 수면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 체리= 늦은 밤 선택할 수 있는 또 다른 간식으로는 체리가 있다. 체리는 멜라토닌을 함유하고 있어 ‘천연 수면제’로 불리는 과일이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이른 아침 많이 분비되고, 어두워지는 밤에는 멜라토닌이 많이 분비된다. 그런데 생체리듬이 깨지면 호르몬 교란이 발생해 코르티솔이 늦은 밤 발생하며 잠을 방해한다. 체리에 든 멜라토닌은 이 같은 생체리듬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