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우울증 막는데도 효과 있어(연구)

[사진=belchonock/gettyimagesbank]

호두는 맛도 좋지만 여러 가지 건강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에 따르면, 호두는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추고, 대장암 진행을 늦추며,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

여기에 호두를 먹으면 우울증 유병률과 발생 빈도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 의과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평소 호두를 자주 섭취하는 그룹은 견과를 먹지 않는 그룹에 비해 우울증 점수가 26% 낮았다.

또 호두가 아닌 다른 종류의 견과류를 섭취한 그룹보다도 8% 낮았다. 연구팀은 “미국 성인 6명 중 1명은 일생에 한 번 우울증에 걸린다”며 “우울증 유병률을 낮추려면 식생활 변화처럼 비용 부담이 크지 않은 대안을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호두가 심혈관과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이루어져 왔다”며 “이제 우울증과의 연관성도 발견된 만큼 건강한 식단을 구성하는데 호두를 포함시키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했다. 조사대상자로 참여한 성인 2만6000여명의 하루에서 이틀에 걸친 식단과 최근 2주간의 우울 증세에 대한 내용이다.

이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해 조사대상자들의 의욕 상실, 수면장애, 과도한 수면, 피로감, 무기력 및 주의산만 등의 경험 빈도를 파악했다. 그 결과 평소 호두를 자주 섭취하는 사람일수록 다양한 활동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고 활력, 집중력, 낙천성 측면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러한 상관관계는 연령, 성별, 인종, 소득수준, 체질량지수(BMI), 흡연 유무, 음주, 기혼 여부 등을 감안해도 일관성을 보였다. 호두를 섭취한 그룹의 평균 호두 섭취량은 1일 24g으로, 이는 4분의 1 컵 정도에 해당한다.

남성보다는 여성에서 호두 섭취와 우울증 유병률 감소 사이의 상관관계가 두드러졌다. 전문가들은 “호두 섭취가 인지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여러 연구에 의해 밝혀진 결과”라면서 “이번 연구는 적당량의 호두를 꾸준히 섭취하는 식습관이 현대인의 우울증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였줬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Lower Depression Scores among Walnut Consumers in NHANES)는 ‘뉴트리언츠(Nutrients)’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