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부는 요즘, 면역력 지키려면?

[사진=AleksandarGeorgiev/gettyimagesbank]
오전 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11도, 오후는 12~16도의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출근길 특히 매서운 이번 추위는 내일 오후부터 차츰 누그러질 전망이다. 잦은 기온 변화로 감기에 걸리기 쉬우니 옷차림에 더욱 신경 쓰고,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 오늘의 건강=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우리 몸이 체온을 유지하는데 신경이 곤두서, 바이러스 침투 등에 대한 방비에는 소홀해진다. 따라서 감기 바이러스, 코로나19 바이러스 등이 체내에 침투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특히 더 신경 써야 한다.

추위에 떨지 않도록 옷을 잘 챙겨 입거나 무릎 담요 등을 준비하고,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활동량을 조절해야 한다. 건강한 식사와 적절한 수면, 운동의 중요성은 말할 것도 없다. 운동은 무리해서 하는 것보다는 그날의 피로도와 컨디션 등을 고려해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적절히 곁들여 한 뒤 충분한 휴식 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건강상 이슈가 발생하기 더욱 쉬우니, 건강한 지방과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생선이나 달걀, 녹색 잎채소 등을 충분히 챙겨먹도록 한다. 일조량이 줄어든 만큼 비타민D 역시 부족해질 수 있으니,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긴 사람은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보충제를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바이러스가 침투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지 않으려면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기본 방역 수칙 역시 잘 지켜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