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환자 70%, 20대 이하…단체생활로 전파

[사진=JV_LJS/gettyimagesbank]
독감 진료환자의 69.5%는 20대 이하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바이러스가 코, 목, 폐 등을 침범해 고열,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과 같은 신체 증상을 일으킨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2019년 독감 진료환자를 분석한 내용에 의하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독감 진료 환자수는 줄어들었다. 2019년 기준 20대 이하 환자는 123만 1956명, 30대는 19만 7341명, 40대는 15만 3091명, 50대는 9만 3330명, 60대는 6만 669명, 70대 이상은 3만 6280명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최흔 교수는 20대 이하 독감 환자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20대 이하의 연령에서는 어린이집, 학교 등 단체 생활을 하는 인구가 많아 전파가 잘 일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예방법으로는 유행 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받기, 사회적 거리두기, 손 위생과 마스크 착용, 씻지 않은 손으로 얼굴 만지지 않기 등의 방역 수칙 준수하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연령대가 높을수록 독감 진료 환자수가 줄어드는 원인에 대해서는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인 65세 이상 인구에서는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률이 80%가 넘는다”며 “높은 접종률로 감염 인구가 많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계절별로는 겨울 다음 봄에 환자가 많았다. 2019년 기준 겨울 진료 환자 비율은 63.5%, 봄은 32.4%, 가을은 3.6%, 여름이 0.5%였다. 최흔 교수는 “겨울철 낮은 습도와 기온이 바이러스 생존과 전파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독감은 콧물, 기침,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과 고열,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전신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증상과 유사하다. 따라서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땐 반드시 병원에서 임상적 진단과 인후 및 비인두 검체 채취를 통해 독감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독감 치료는 증상 발생 48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고, 예방 차원에서는 유행 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받기, 사회적 거리두기, 손 위생, 마스크 착용, 얼굴 만지지 않기 등의 방역 수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