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황호식 교수, BRIC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선정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황호식 교수]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황호식 교수의 논문이 최근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Biological Research Information Center)의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이하 한빛사)’에 선정됐다.

논문 제목은 ‘마우스(mouse)의 마이봄샘을 살아있는 상태에서 촬영할 수 있는 새로운 투과형 마이봄샘 촬영장비(A novel transillumination meibography device for in vivo imaging of mouse meibomian glands)’다.

본 연구는 세계 최초로 어린 쥐와 나이든 쥐의 마이봄샘을 살아있는 상태에서 촬영할 수 있는 투과형 마이봄샘 장치를 신규 개발하여 촬영까지 성공한 내용에 관한 것이다. 마이봄샘이란 눈꺼풀에 있는 피지샘으로 마이봄샘 기능장애는 안구건조증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다.

황 교수는 “살아있는 마우스에서 눈꺼풀의 마이봄샘을 촬영할 수 있기 때문에 안구건조증의 가장 흔한 원인인 마이봄샘 기능장애의 치료에 있어서 시간적 변화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