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류 매일 먹으면 암 위험 증가…왜? (연구)

[사진=JackF/gettyimagesbank]
육류를 매일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고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육류를 많이 소비할수록 암 위험이 증가한다.

국제의학저널인 ‘BMC 의학(BMC Medicine)’에 게재된 이스라엘과 프랑스의 공동 연구 내용이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 120명의 음식 일지와 혈청 분석을 통해 이를 확인했다.

육류나 가공육, 유제품에는 비인간 당 성분인 ‘Neu5Gc’가 들어있다. 이 당분이 몸속에 들어오면 면역원으로 작용해 항체를 형성한다. 이렇게 형성된 항체의 수치가 높을수록 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통해 육류 소비가 많은 사람일수록 혈액 내에 더 많은 항체가 존재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즉, Neu5Gc가 들어있는 음식의 소비를 줄여야 이 같은 항체 형성을 줄일 수 있다는 것.

이러한 항체들은 아기가 소젖으로 만든 우유를 먹을 때부터 생기기 시작한다. 그리고 우리의 혈액 내에 30년 이상 머문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 식단에서 육류를 완전히 배제해야 하는 건 아니다. 매일 고기를 먹는 등 과하게 섭취하지만 않는다면,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란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미국심장협회(AHA)도 적당량의 육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AHA는 기름기가 적은 살코기 중심으로 먹고, 지방이 많이 섞인 육류를 조리할 땐 최대한 지방을 잘라내고 조리를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육류 대신 닭고기, 생선, 콩류 등으로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도 보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다. 육류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먹으면 충분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구워 먹는 고기를 가급적 먹지 않고
    생선과 채소 위주로 식사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