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97명, “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124명)보다 27명 줄어든 97명 발생했다.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절반 정도 줄어드는 휴일(일요일) 검사를 바탕으로 한 것을 감안하면 심상치 않은 숫자이다.

이날 검사 건수는 6020건(양성율 1.61%)으로, 토요일(6138건, 양성율 2.02%)과 비슷했다. 목요일 평일 검사가 반영된 지난 30일에는 1만4253건의 검사가 진행된 바 있다. 환자 발생을 알리는 양성율은 낮아졌다. 누적 양성률은 1.01%이다.

지난 일주일 간  확진자 수를 보면  88, 103, 125, 114, 127, 124, 97명 등의 추이를 보이며 소폭의 증가-감소를 반복하고 있다.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468명이 됐고 위중-중증 환자는 모두 49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7명 증가해 누적 환자는 모두 2만773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79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40명, 서울 20명, 인천 2명 등 수도권(62명) 확산세가 여전하다. 이어 충남 11명, 대구 3명, 전남 2명, 충북 1명 등이다.

경기도 확진자가 40명인 이유는 성남시 분당중학교에서 환자가 계속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34명이 됐고  여주시 장애인복지시설 라파엘의 집(41명),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76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나왔기 때문이다.

서울은 종로구 고등학교와 관련해 확진자(16명)가 잇따라 생기고 강남구 럭키사우나(누적 36명), 동대문구 노인요양시설(10명), 송파구 소재 병원(15명)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확진이 100명대 이하로 줄었지만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 확진자 수가 두자릿수인 것은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것을 감안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과 요양시설 같은 감염취약시설 뿐 아니라 사우나, 학교, 가족·지인모임 등 일상과 가까운 곳에서 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했다.

정부는 7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한 것을 적용한다. 생활방역(1단계), 지역 유행(1.5-2단계), 전국 유행(2.5-3단계)으로 분류한 것이다.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단 관리 등을 의무화해 지금까지 고위험시설(12종)로 분류했던 것을 중점·일반관리시설 23종으로 확대했다. 여기에는 놀이공원, 영화관 등도 포함된다. 대중교통, 실내스포츠 경기관람 등 밀집·밀접 접촉이 이뤄지거나 장시간 많은 사람들과 대화를 할 때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