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27명, “나흘째 100명대, 지역발생 96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114명)보다 13명 늘어난 127명 발생했다. 나흘 연속 100명대 신규 확진을 기록했다.

지난 일주일 간  확진자 수를 보면  61, 119, 88, 103, 125, 114, 127명 등의 추이를 보이며 좀처럼 두자릿수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

검사 건수는 1만2261건(양성률 1.04%)으로 전날 1만4253건(0.80%)보다 소폭 감소했으나 환자 발생을 알리는 양성률은 다소 높아졌다. 지금까지 누적 양성률은 1.01%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464명이 됐고 위중-중증 환자는 3명 증가해 모두 54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7명 증가해 누적 환자는 모두  2만6511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96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51명, 경기 23명, 인천 3명 등 수도권(77명) 확산세가 여전하다. 이어 대구 9명, 충남 4명, 세종 3명, 부산 2명, 경남 1명 등이다.

서울 신규확진이 50명대로 급증한 것은 강남구 럭키사우나 누적 환자가 모두 28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은평구 방문 학습지도 교사가 지난 27일 확진된 이후 수강생, 수강생 가족·지인 등에서 추가 환자가 발생, 누적 환자가 모두 13명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구로구 가족모임(46명), 강남·서초 지인모임(31명)에서도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경기도에서도 용인시 골프모임(54명), 포천시 추산초등학교(16명),  광주시 SRC재활병원(147명),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74명) 등에서 추가 감염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서구 대구예수중심교회에서 12명의 환자가 또 나오면서 총  22명으로 늘어났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21명)보다 10명 늘어난 31명으로, 공항-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환자가 25명, 이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6명이다.

오늘(31일)은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핼러윈데이’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 이태원과 강남, 홍대 등의 일부 클럽은 감염 확산을 우려해 문을 닫았지만, 서울 이외 클럽이나 주점 등은 문을 열고 정상 영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수칙이 강조되고 있다.

잠시 유럽, 미국으로 눈을 돌려보면 코로나19 상황은 악화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하루 확진자가 5만여 명, 누적 환자가 133만여 명이 넘는 프랑스는 30일(현지시간)부터 4주 동안 정부가 발급한 이동확인서를 소지해야 외출할 수 있다. 집에서 밖으로 나가는 이유까지 적어야 하는 문서다. 관광객은 물론 프랑스인들조차 거리에서 거의 사라지고 음식 배달 업체만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도 프랑스인들의  67%가 정부의 이동제한령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3만6천명이나 된다. 최근에는 검사를 받는 5명 가운데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지니 외출 자유까지 제한하는 이동제한령에 찬성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코로나19 방역의 힘은 마스크 착용에서 나온다. 지금도 마스크 착용을 꺼려하는 유럽,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있다. 내년쯤 백신이 나오더라도 마스크는 착용해야 한다는 세계 각국 전문가들의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이번 주말에도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