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후 청소년 온라인 도박 및 사이버 폭력 경험 증가해

[사진=‘온라인 수업 전환 후 청소년 미디어 사용실태 조사’ 주요 결과 인포그래픽]
대한민국의학한림원(회장 임태환)이 온라인 수업 전환 후 온라인·미디어 사용 증가와 함께 늘어난 사이버 폭력, 도박 등 범죄 노출 위험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는 대책 마련을 위한 현황 파악을 위해 ‘온라인 수업 전환 후 학생들의 미디어 사용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온라인 수업 전환 이후 수업과 학습 목적 외에도 게임, 채팅 등 놀이를 목적으로 한 인터넷·미디어 사용도 함께 늘면서 이로 인한 부모와의 갈등을 경험한 청소년의 비율도 함께 늘었다.

전체 응답자 중 인터넷·미디어 사용이 ‘매우 늘었다’ 27.1%, ‘조금 늘었다’, 38.4%로 65.5%의 청소년이 온라인 수업 전환으로 인해 인터넷·미디어 사용이 늘었다고 답했다.

인터넷·미디어 사용 문제로 인해 부모님과 갈등을 겪었다는 응답은 ‘매우 늘었다’ 2.7%, ‘조금 늘었다’ 17.0%로 5명 중 1명의 학생이 온라인 수업 전환 후 인터넷·미디어 사용 문제로 인해 부모님과의 갈등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 유형별 평균 미디어 사용 시간 조사 결과, 평균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기존 4.67(2시간 이상~3시간 미만)이었지만, 온라인 수업 전환 후 5.18(3시간 이상~4시간 미만)로 평균 1시간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동영상 시청은 평균 3.30(1시간 이상~2시간 미만)에서 4.01(2시간 이상~3시간 미만)로 가장 큰 폭 증가했다.

모든 경제 수준에서 스마트폰 사용, 동영상 시청과 온라인 도박 경험이 증가했으며, 상 집단에 비해 중, 하 집단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크게 늘었다. 동영상 시청은 상 집단에 비해 중, 하 집단에서 크게 늘어 상, 중 집단에 비해 하 집단의 인터넷·미디어 사용이 전반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터넷·미디어 사용이 늘면서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 관련 지출도 늘었다. 온라인 수업 전환 후 특히, 10만원 이상 고액을 지출하는 청소년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학생이 경우 게임아이템 구입비용이 높게 나타났다. 10만원 이상 고액 지출한 청소년은 기존 4.3%에서 온라인 수업 전환 후 6.2%로 약 1.9% 늘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고 온라인·미디어 사용이 늘면서 자살생각과 사이버 폭력에 노출되는 청소년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수업 전환 후 자살생각을 경험한 청소년은 20%, 사이버 폭력을 경험은 48.3%로 나타났다. 온라인 수업 시행 전인 2019한국 청소년 건강행태 조사 및 사이버 폭력 실태조사(한국청소년패널조사) 결과, 자살생각 13.1%, 사이버폭력 경험 19%와 비교했을 때 크게 높아진 수치다.

이번 조사 결과는 향후 청소년 인터넷·미디어 사용 시 올바른 미디어 사용 지도를 위한 부모교육 프로그램 도입과 사이버폭력, 음란물, 온라인 도박 등의 다양한 위험에 노출되고 있는 청소년을 위한 언택트 교육 지침 및 디지털 성범죄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 보급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시아

    청소년 사이버 문제들은 정말 가면 갈수록 삼각해지고 있네요. 하루빨리 코로나가 진정되어 학생들도 다시 학교에 정상등교 하고 안정되었으면 좋겠네요! 관련 교육 준비 응원하겠습니다, 파이팅!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