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美터프츠메디컬센터,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협업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미국 임상 2상 시험을 위해 터프츠 메디컬센터와 공동 임상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터프츠 메디컬센터는 미국국립보건원의 지원을 받는 병원 중 상위 10%에 속할 만큼 많은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대학병원이다. 이 병원 임상연구보건정책연구소장 겸 임상과학연구소 학장인 해리 셀커 교수는 이러한 지원으로 현재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목적으로 니클로사마이드 경구제에 대한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경험이 있는 터프츠 메디컬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DWRX2003의 미국 임상시험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웅제약은 국내, 인도, 호주 등에서 진행하는 임상 1상으로 인종별 안전성 결과를 확보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pre-IND 미팅을 진행해 임상 2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DWRX2003은 대웅그룹 약물전달체 기술을 활용해 니클로사마이드를 서방형 주사제로 개발한 것. 서방형 주사제는 △경구투여의 낮은 흡수율을 극복하고 △1회 투여로 바이러스 질환 치료가 가능한 농도 유지가 예상되며 △경구투여 시 발생하는 소화기계 부작용(오심, 구토 등)을 피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