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3분기 매출·영업이익 최고치 기록

GC녹십자랩셀이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은 29억 원. GC녹십자랩셀은 28일 흑자전환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239억 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이러한 수치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라고 전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91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579억 원을 넘어섰다.

GC녹십자랩셀 측은 △검체검진과 바이오물류 사업 등 전 부문의 외형 확대 △수익성 개선 등을 성장의 이유로 설명하고 있다.

주력 사업 분야인 검체 검진 사업은 다양한 검체 검진이 꾸준히 늘어나며 성장폭이 49.5%에 달했다. 바이오물류 사업도 확장을 지속하며 228.7%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인 GCCL도 51%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수익성은 지속적인 원가 개선과 더불어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일부 인식되며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4분기에도 검체 검진 사업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추가 유입 등으로 인해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기조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