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 G6’ 출시

휴온스는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G6(Dexcom G6 Continuous Glucose Monitoring System)’이 국내에 정식 출시된다고 26일 밝혔다.

덱스콤G6은 채혈이 필요 없다. 자동 보정 기술을 통해 채혈 없이 혈당을 측정한다. 하루 최대 288번(5분에 1회) 자동으로 측정된 혈당값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전송돼 혈당 변동 추이와 변동폭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당뇨 환자들이 일상에서 겪었던 채혈과 당뇨 소모 재료 구입비 등의 의료비가 줄 것으로 기대된다. 약물 복용 시 겪었던 다양한 불편함도 개선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됐다.

센서 1회 사용 기간은 최대 10일이고, 혈당값 정확도(MARD)의 오차율은 평균 9.0%, 소아에서는 7.7%다. 아세트아미노펜 복용도 혈당 값 모니터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임상적으로 확인했다.

더 간편해진 센서 장착 방법과 슬림해진 트랜스미터 사이즈도 환자의 편리를 도울 것으로 보인다. 휴온스 관계자는 “버튼 하나로 센서를 간단하게 장착할 수 있는 ‘원터치 방식’이 적용돼 소아 또는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을 처음 사용하는 환자들도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랜스미터는 기존 덱스콤G5 대비 28% 슬림해졌다. 더 작고 얇아져 옷을 입었을 때도 티가 거의 나지 않는다.

어플리케이션도 업그레이드됐다. 환자들이 10일간 센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기간이 관리되고, ‘사전 저혈당 경고 알람 기능’이 극저혈당(55mg/dL) 도달 20분 전 경고 알람을 보내 미리 당 섭취 등의 예방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오는 11월 중에는 1형 당뇨 환자의 건강보험 급여에 대한 개정안이 고시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