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남성 ‘파워’ 높이려면…먹거리 아닌 운동(연구)

[사진=4×6/gettyimagesbank]

남성들은 성적 능력, 즉 정력 향상에 관심이 많다. 이 때문에 각종 정력 강화 음식이 추천되지만 연구에 의하면 이런 음식 중 실제로 효과를 발휘하는 것은 드물다.

이와 관련해 정력이 하강 곡선을 긋는 중년 시기의 남성이 꾸준히 운동을 하면 심장병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정력 향상에도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운동이 남성호르몬 분비를 증가시켜 밤을 활기차게 만든다는 것이다.

호주 모나쉬의학연구소 연구팀은 40세 이상 호주 남성 6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조사를 토대로 그들의 결혼 상태, 직업과 교육 정도, 건강상태, 생활방식과 성기능의 관계를 분석했다.

특히 연구팀은 꾸준하게 운동을 하는지 여부와 그들의 성생활과의 관계를 주의 깊게 관찰했다. 연구 결과, 꾸준히 운동을 하는 남성은 그렇지 않는 남성보다 고혈압이 드물게 나타나는 등 심혈관계 건강이 더 뛰어남은 물론 성생활도 더 잘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운동을 잘 하지 않는 사람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나 안드로겐의 분비가 부족하며 발기부전 증상도 더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남성에게 나이가 들어서도 건강과 활력을 유지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깨우쳐주는 결과”라며 “의료진은 만성적인 심혈관질환이나 당뇨병, 고혈압 등을 겪는 남성을 진료함에 있어 생식건강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Determinants of male reproductive health disorders: the Men in Australia Telephone Survey)는 ‘비엠씨 퍼블릭 헬스(BMC Public Health)’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