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 한국 최초 ‘말리니악 강연자’ 선정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 교수가 세계 성형외과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성형외과학회로부터 한국 최초로 ‘말리니악 강연자(Maliniac Lecture)’로 선정됐다.

말리니악 강연은 1931년 미국성형외과학회를 창설한 자크 W 말리니악 박사의 이름을 따 미국성형외과학술대회에서 전 세계 성형외과학 발전에 의미 있는 업적을 남긴 의학자를 선정해 1년에 한 번 시상하고 있다.

홍준표 교수는 전 세계 43번째 수상자로 당뇨발 재건, 초미세 수술 재건, 임파부종 재건 등 혁신적인 수술에 대한 인정을 받았다.

이번 선정으로 인해 지난 18일에는 웨비나를 통해 ‘끊임없는 도전(Facing Challenges)’이라는 제목의 특별강연도 진행했다.

국내에서는 홍준표 교수가 첫 수상한 말리니악 강연자는 성형외과학 역사의 전설인 선천성 안면 기형의 폴 테시어(프랑스), 말초 신경수술의 멜리지(미국), 천공지 피판 및 수부 재건의 푸 첸 웨이(대만), 세계 최초 안면이식의 란티에리(프랑스), 초미세수술의 코시마(일본) 교수 등이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홍준표 교수는 앞서 2016년 미국 미세수술학회의 고디나상(Godina Award), 2017년 캐나다 성형외과학회 알프레드 파머상(Al Fred W. Farmer Lectureship), 2018년 스칸디나비아 성형외과학회 강연상(Acta Scandinavia Lectureship) 등도 수상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