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도둑맞았던 두 여성 과학자, 노벨화학상 수상

노벨 화학상에 두 여성 과학자가 선정됐다. 둘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타 과학자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발견해서 질병 연구와 치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기대를 모았던 서울대 현택환 교수는 아쉽게도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CAS9)를 개발, 유전체(Genom) 해석과 질병 연구 및 치료에 기여한 공로로 미국 UC버클리대 제니퍼 다우드나 교수(56.사진 왼쪽)와 독일 막스프랑크 질병연구소의 프랑스 과학자 에마뉘엘 샤르팡티에 박사(52)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두 사람은 유전자 교정 기술의 가장 날카로운 도구 중 하나인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발굴했다”며 “이들 덕분에 과학자들이 동식물과 미생물의 유전자를 매우 정교하게 바꿀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생명과학에 혁명적 영향을 미쳤고 새로운 암 치료법에 기여하고 있으며 유전질환 치료의 꿈을 실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교수는 과학계 특허 전쟁으로 유명하다. 2012년 다우드나 교수와 샤르팡티에 박사는 《사이언스》 8월호에 크리스퍼 가위의 메커니즘에 대한 논문을 공동 발표했고 이듬해 5월 처음으로 미국 특허청에 특허를 신청했다. 그러나 MIT와 하버드대가 세운 브로드연구소의 펑 장 연구팀이 12월에 뒤늦게 특허 신청을 하면서 ‘신속 심사 특별 프로그램’을 활용해 이듬해 먼저 특허를 받았다.

UC버클리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미국 연방법원에서는 브로드연구소의 특허를 인정하는 결정을 내렸다. UC버클리는 다른 나라에 특허를 등록하면서 유전자 가위에 대한 다른 기술로 미국에서 특허를 받았다. 이번 노벨상은 두 개발자에 손을 들어주면서 중국계 미국인 과학자 펑 장 박사가 제외돼 중국인들이 실망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벨상 시상식은 매년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지만 올해는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