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쎈트릭,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보조요법 완전관해율 57.6%

면역항암제 ‘티쎈트릭(성분명 아테졸리주맙)’이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의 수술 전 보조요법으로 병리학적 완전관해율(pCR)이 57.6%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 2020 유럽종양학회(ESMO)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임상연구 결과다. 이는 위약+항암화학요법(41.1%) 대비 16.5% 개선된 수준이다.

티쎈트릭 병용요법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삼중음성 유방암 치료에 허가 받은 면역항암제로, 이번 IMpassion031 임상연구 결과를 통해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의 수술 전 보조요법에서도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인됐다. 조기부터 전이 단계까지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에게 보다 폭넓은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임상적 근거가 마련된 것.

IMpassion031은 이전에 치료 경험이 없는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 33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다국가,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맹검 3상 임상연구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티쎈트릭+항암화학요법(알부민 결합 파클리탁셀, 이후 독소루비신, 시클로포스파미드) 병용투여군과 위약+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군에 각각 1:1로 무작위 배정돼 수술 전 보조요법 치료를 받았으며 1차 평가변수는 병리학적 완전관해율이었다.

연구 결과,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에서 티쎈트릭+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 시 병리학적 완전관해율은 57.6%로, 위약+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군의 41.1%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효과를 보였다. 임상적 이점은 PD-L1 발현여부와 무관하게 나타났다. 또한 PD-L1 양성 환자에서 티쎈트릭+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군과 위약+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군의 병리학적 완전관해율은 각각 68.8%, 49.3%로 관찰됐다. 티쎈트릭+항암화학요법 병용투여군에서 관찰된 이상반응은 선행연구에서 확인된 각 약제의 안전성 프로파일과 일관되게 나타났다.

한국로슈 의학부 이승훈 총괄 책임자는 “난치성 암으로 꼽히는 삼중음성 유방암은 기존 표준요법으로 치료를 받더라도 전이 및 재발율이 높아 환자의 부담이 컸다”며 “IMpassion031을 통해 조기 단계에서 암 세포의 증거가 완전히 소멸되는 완전관해율 개선이 확인된 만큼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도 암 극복의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