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후 체취 심해지는 이유, 대처법

[사진=RapidEye/gettyimagesbank]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몸 냄새가 심해진다. 샤워를 깨끗이 해도 곧 냄새가 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

일본 연구팀에 따르면, 이 ‘노인 냄새’의 주범은 ‘2-노네랄’이라는 체내 물질인 것으로 밝혀졌다. 26~75세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 이 노네랄은 40세가 넘은 사람들에게서만 감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년기부터 몸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하는 데에는 이런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2-Nonenal Newly Found in Human Body Odor Tends to Increase with Aging)는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머탈러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실렸다.

이와 관련해 ‘폭스뉴스’는 체취를 줄이기 위한 방법도 소개했다. 먼저 매일같이 샤워를 하라는 것이다. 그러면 피부를 덮고 있는 박테리아가 줄어든다.

샤워 후에는 특히 다리 쪽을 잘 말려야 한다. 세균은 발가락 사이의 습기에 잘 침투한다. 또 면이나 울로 된 옷, 특히 양말을 신는 것이 좋다.

신발은 가죽으로 된 것을 신는 것이 몸의 냄새를 줄여준다. 종종 맨발로 지내는 것도 좋다. 밤에는 발한억제제를 바르는 것도 효과적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