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매 유지하려면…잠 잘 자야 살 안 찐다(연구)

[사진=fizkes/gettyimagesbank]

수면과 체중 간에는 연관성이 있다. 이와 관련해 잠을 충분히 자야 몸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가동돼 배고픔을 덜 느끼고 결과적으로 날씬 건강한 몸매를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프랑스 유럽미각과학센터 연구팀은 정상체중의 건강한 남성 12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을 조절했을 때 음식 섭취와 에너지 소비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를 연구했다.

연구 대상자들은 첫 날은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8시간 동안 잠을 잤고, 다음 날은 오전 2시부터 6시까지 4시간만 잠을 잤다. 연구팀은 이들의 수면시간만 차이 나게 하고 잠에서 깬 뒤 음식을 마음껏 먹게 하는 등 일상생활은 평소처럼 하도록 했다.

그 결과, 잠을 4시간만 잤을 때 배고픔을 강하게 느끼고 음식도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4시간만 잤을 때는 8시간 잤을 때보다 평균 560칼로리(평소 먹는 양의 22%)를 더 먹었다.

연구팀은 “똑같은 사람이 잠이 부족할 때 더 먹게 되는 이유는 포유동물의 진화 방식 때문으로 추정한다”며 “포유동물은 낮이 길고 밤이 짧으며 식량이 풍부한 여름철에 영양분을 되도록 체내에 많이 저장하도록 진화했는데 이에 따라 잠이 부족해서 낮이 길어질 때 음식을 더 먹게 된다”고 설명했다.

과거 연구에서도 잠을 덜 자면 쉽게 살이 찐다는 사실은 자주 보고돼 수면 부족이 현대의 비만 증가 환경요소로 지목돼 왔다. 이번 연구는 몸 기능이 제대로 돌아가려면 충분히 자야한다는 사실을 명백히 해준다.

또 정상체중에 건강한 사람도 잠이 부족하면 더 먹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팀은 “잠자는 시간은 버리는 것이 아니라 음식량을 조절하고 기억력을 높이는 등 여러 가지 필요한 일을 잘하도록 몸을 복구하는 시간이라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Acute partial sleep deprivation increases food intake in healthy men)는 ‘아메리칸 저널 오브 클리니컬 뉴트리션(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