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최고 의사, “마스크 착용하고 섹스하라”

[사진=Prostock-Studio/gettyimagesbank]
성관계 시 키스를 생략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하라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캐나다 의료 총책임자는 3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섹스 옵션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캐나다 공중보건 최고책임자인 테레사 탐에 의하면 정액이나 여성의 질에서 나오는 액체를 통해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 하지만 파트너와 성관계를 하는 동안 키스를 한다면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코로나19 감염은 대부분 밀접 접촉 상태에서 비말을 통해 전파되는 경로를 따르기 때문에 이를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테레사는 “바이러스를 확산시키거나, 감염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켜할 것들이 있다”며 신체가 가깝게 맞닿는 행동에 주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관계를 가진 뒤에는 한동안 자신과 파트너에게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모니터링하는 기간이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더불어 팬데믹 시대를 보내는 동안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섹스 방법은 혼자 시간을 즐기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감염은 대면 접촉을 통해 이뤄지는 만큼 혼자 보내는 시간이 가장 안전하다는 것이다.

테레사는 “성 건강은 전반적인 몸 건강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우리 몸을 보호하면서도 신체적 친밀감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옹녀

    이건 아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