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과 고기 즐기면⋯” 젊은 층도 ‘고중성지방혈증’ 위험

‘고중성지방혈증’ 심근경색·협심증 원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성 2명 중 1명, 여성 3명 중 1명은 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다.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액 속에 중성지방이 증가하거나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콜레스테롤 (LDL)이 증가하거나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이 감소하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혈액 내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평소 아무 증상이 없지만, 방치하면 동맥경화를 유발해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초기부터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중성지방이란 체내에서 합성되는 지방의 한 형태로 우리 몸의 여러 곳에 존재한다. 중성지방은 일종의 에너지 저장고인 지방세포에 저장되어 있다가 칼로리 섭취가 부족한 경우 체내에서 에너지원으로 분해돼 사용된다. 이처럼 중성지방 자체는 인체에 해로운 것이 아니다. 하지만 중성지방의 양이 너무 많아지면 문제가 된다.

혈액 내 중성지방이 많아지면 혈관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이 감소하고, 혈관에 나쁜 LDL 콜레스테롤 입자가 작고 단단하게 변형돼 동맥경화를 유발한다. 이는 뇌경색, 심근경색, 협심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중성지방수치가 너무 높은 경우는 급성 췌장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고중성지방혈증은 다른 이상지질혈증과 마찬가지로 평소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합병증으로 진행된 이후에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합병증이 발생하면 심각한 후유증이 남거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평소 적절한 중성지방 수치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정인경 교수는 “중성지방수치는 음식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말하고 “기름지거나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 주류 섭취를 줄이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등푸른생선 등을 즐기면 중성지방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비만하거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인슐린 저항성이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중성지방 수치가 높다”면서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으로 감량하는 등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운동을 할 때는 단기간 운동보다는 꾸준히 유산소 운동을 통해 칼로리를 소모하는 것이 좋다. 중등도 강도로 주 5회 30분 이상 또는 고강도로 주 3회 2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 중등도 운동은 조깅, 자전거타기, 헬스, 등산 등이고 고강도 운동은 에어로빅, 축구, 스쿼시, 테니스, 수영 등이 해당한다.

백완종 기자 100p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