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항원진단키트, 개발도상국 중심 수출 기대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GC녹십자엠에스가 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을 추가했다.

지난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현장진단(POCT) 항원진단키트인 ‘GENEDIA W COVID-19 Ag’의 수출용 허가를 획득한 것.

이로써 GC녹십자엠에스는 항체진단키트 2종과 분자진단키트 2종에 이어 항원진단키트까지 총 5가지 제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이 제품은 항원-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현장에서 10분 안에 진단하는 항원진단키트다. 비인두 및 객담(가래) 검체를 이용해 별도의 장비 없이 코로나19 초기 환자의 감염여부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유전자증폭(PCR) 장비의 부족과 비싼 검사 비용 등으로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개발도상국 지역에서 이러한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GC녹십자엠에스 진단키트의 수출 확대도 기대된다.

실제로 개발도상국의 진단키트 확보를 지원하는 혁신진단재단(FIND)은 향후 12개월 동안 남미·인도를 비롯해 적시에 분자검사를 이용할 수 없는 저·중소득국가 지역에서 약 3억 7000만 개의 코로나19 진단 테스트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이번 코로나19 진단키트 라인업 강화를 통해 국가별 상이한 진단키트 수요에 맞춘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는 “이 제품은 향후 코로나19 백신 투여 전후에 필요한 현장진단 방법으로 수요가 기대된다”며 “향후 형광면역 제품까지 더해 코로나19 관련 통합적인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