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전공의’ 사칭 의혹…의사도 한국인도 아니다?

[사진=대한의사협회 회원과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 간의 페이스북 메신저 대화 내용. 의협은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가 ‘회의하다’라는 한국인에게는 어색한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전공의들의 진료현장 복귀를 호소하는 글을 올렸던 페이스북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가 의사도, 한국인도 아닐 것이라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스스로를 ‘전공의 1인’으로 소개하며 전공의 파업 중단을 요청하는 ‘이 정도면 됐습니다’라는 기고 글을 올렸다.

대한전공의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최근 전공의들의 행보와 반대되는 글을 올리면서, 해당 계정 운영자가 진짜 전공의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들이 나왔다. 이에 복수의 대한의사협회 회원들은 온라인상에서 해당 운영자와 대화를 나눴고, 이를 근거로 의사가 아닌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형외과 전공의로서 당연히 알고 있어야 할 상식에 대한 이해가 없었다는 이유다. 의협은 31일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는 스스로 정형외과 전공의라고 밝혔으나 정작 수부(손)에 대한 기초적인 해부학적 지식조차 없었다”며 “손바닥에 위치한 8개의 뼈는 의과대학에서 시험 단골 주제로 출제되기 때문에 영문 앞글자를 따 ‘호시탐탐’ 등의 약어로 암기하는데, 운영자는 이러한 것을 묻는 말에 동문서답을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의과대학에서는 손 해부학을 공부할 때 손바닥뼈 4개의 앞글자인 H, C, T, Tm을 ‘호시탐탐’이라고 읽고 암기한다. 대한의사협회 제공.]
더불어 혈압, 맥박수, 호흡수, 체온 등을 의미하는 생체활력징후를 의미하는 ‘v/s’에 대해서도 운영자는 ‘인성-생각-존중-마음’이라는 ‘황당한 답’을 했다는 게 의협 측의 설명이다.

의사는 물론, 한국인도 아닐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의협은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가 중국식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에 의구심을 표했다. 해당 운영자가 병원에서 근무한 사람 같지 않다는 의협 회원의 질문에 “이 페이지가 정말 근무한 사람(혹은 사람들)이 적었는지 회의하시는군요”라고 답했다는 것. 의협에 따르면 ‘회의하다’는 ‘의심하다’의 중국식 표현으로, 한국인이 사용하기에는 어색한 표현이다.

의협 김대하 대변인은 “제보 내용에 따르면 해당 운영자는 전공의도, 의사도, 한국인도 아닌 사람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누군가 전공의 단체행동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전공의를 사칭한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페이지의 페이스북 정보란에 ‘정치단체’와 ‘엔터테인먼트 웹사이트’라는 정보가 기재돼 있었다는 점에서도 의혹이 일고 있다. 특정 지역의 여당 지지자나 단체와 연관된 페이지가 아니냐는 의혹이다. 22일 해당 페이지를 만들고, 23일 페이지 이름을 ‘일하는 전공의’로 급조했다는 점도 의혹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일하는 전공의’ 운영자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이 일자, 현재 페이스북 계정을 폐쇄한 상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4개 댓글
  1. kimyt2019

    헐… 이정부는 갈수록 놀라움을 줍니다. 무능 불통 뻔뻔 남탓정부인줄알았더니, 코메디정부네여

  2. 중권니날라가글라

    까도까도 괴담… 클라스….

  3. 문세영 '기자'님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수술실 CCTV에 분노하며 반대의 뜻을 밝힌 최대집 대의협회장 VS 의사 사칭하는 중국인. 싸움이 흥미진진하네요.

  4. 수학강사 김국어

    이런 비판,의혹제기에 당사자의 반박을 보탠 기사도 나왔습니다. [‘비의사·중국동포’ 논란에 본인 직접 등판한 ‘일하는 전공의’] https://www.yna.co.kr/view/AKR20200831112800017?section=search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