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렵고 따갑고”⋯ ‘콜린성두드러기’에 오말리주맙 효과 (연구)

콜린성두드러기 [사진=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콜린성두드러기에 중증 알레르기성 천식과 난치성 만성자발성두드러기 치료제인 오말리주맙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최정희 교수 연구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콜린성두드러기를 앓고 있는 환자 27명을 대상으로 오말리주맙을 투여했을 때 효능과 임상적 특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콜린성두드러기 환자의 70%(19명)가 오말리주맙 투여 후 최소 3개월 이내에 만족스러운 두드러기 감소 효과를 보였고, 7%(2명)는 완전히 두드러기가 호전됐다. 또 치료제 용량을 높였을 때 치료효과를 보인 환자가 41%(11명)에서 70%(19명)로 증가했으며, 투여 횟수가 늘어날수록 효과를 보이는 환자도 증가했다.

최 교수는 “콜린성두드러기는 만성두드러기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환자들의 고통이 컸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좋은 선택지가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콜린성두드러기에 대한 오말리주맙의 치료효과를 분석한 연구는 대부분 서양권에서 이뤄졌지만, 이번 연구는 아시아에서 보고된 첫 연구이다. 또 현재까지 보고된 연구 중에 가장 많은 콜린성두드러기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연구는 ‘한국 콜린성두드러기 환자에 대한 오말리주맙 치료(Omalizumab treatment in patients with cholinergic urticaria: A real-world retrospective study in Korea)’라는 제목으로 저명 SCIE 학술지인 ‘알러지, 천식면역연구’(Allergy, Asthma & Immunology Research)에 게재됐다.

한편, 콜린성두드러기는 체온이 올라가면 두드러기가 나타나는 질환으로, 보통 목욕을 한 뒤 이런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매운 음식을 먹거나 운동을 할 때도 나타난다.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작은 크기의 두드러기가 일어나는데 병변이 서로 합쳐지면서 커지기도 한다. 대개 하루 안에 증상이 사라지지만 간혹 증세가 심각해져 저혈압과 천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콜린성두드러기 환자는 12만887명으로 이 중 10, 20대 환자가 전체의 43%를 차지했다. 남녀비율은 남성이 62%로 더 많았다.

콜린성두드러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뜨거운 물로 목욕을 하거나 사우나는 피해야 하며, 체온을 급격하게 상승시키는 과도한 운동도 주의해야 한다. 스트레스나 심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 것도 중요하고 체중 관리 및 식이조절 등도 도움이 된다.

백완종 기자 100p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