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3일간 의사 총파업, ‘비대면’ 진행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와 준3단계 조치인 ’10인 이상 집회 금지’가 시행되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의사 총파업도 오프라인 집회 없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대한의사협회는 26~28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의협 유튜브 채널(KMA-TV)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1차 파업 시에는 서울 여의도 공원을 비롯한 전국 지역별 장외집회가 진행됐으나, 이번 2차 파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감안해 온라인 중계를 통한 투쟁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파업 첫날인 26일에는 오전 10시 30분 의협 최대집 회장의 인사와 인터뷰를 시작으로, 이철호 대의원회 의장,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의 인터뷰가 이어진다.

표진인 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의 ‘현 시국을 바라보는 민초의사의 심경’,서민 단국대 교수의 ‘기생충도 숙주를 죽이지 않는다’, 김부경 고신의과대학교 교수의 ‘청와대 청원 이유’, 박현미 재영한인의사협회장의 ‘환자 안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 등 현안에 대한 논평도 진행된다.

둘째 날인 27일에는 오전 11시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을 시작으로, 늦은 오후까지 16개 광역시도의사회 회장들이 차례로 출연해 지역별 현안을 공유하고 한국의료 방향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4대악 의료정책 바로알기’를 주제로 한 온라인 학술대회가 열린다. 박형욱 대한의학회 법제이사가 ‘현 시국에 대한 의사윤리학적 관점’, 안덕선 의협 의료정책연구소장이 ‘의사의 단체행동’, 최재욱 고려대 교수가 ‘코로나19 감염관리 및 정책에 대한 현황과 전망’ 등을 발표한다.

또한, 오후 6시에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특별위원회의 기자회견을 통해 투쟁경과 보고와 투쟁결의를 발표한다.

파업 3일간 진행되는 온라인 생중계는 의협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 가능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바른소리

    의사 많아지면 그 만큼 수입 줄잖아(이게 의사들의 속마음!!)
    겉으로는 국민과 나라 위하는척!!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