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의료기기 기업들과 ‘비대면 의료’ 상생 협력

[사진=(왼쪽부터)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이사,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 김동민 제이엘케이 대표이사]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비대면 의료 분야의 디지털헬스 플랫폼 기업과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기업들이 손을 맞잡았다.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 14일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기업인 ㈜네오펙트, ㈜루닛, ㈜제이엘케이와 사업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기업들은 라이프시맨틱스의 ‘닥터콜(Dr.Call)’을 활용해 비대면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품 판매 정책을 수립하고, 서비스와 제품을 연계해 상품성을 개선하는 등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닥터콜은 지난 6월 말, 산업융합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된 국내 첫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의료 서비스 플랫폼이다. 원격 모니터링 기반의 비대면 진료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재외국민이 해외 현지에서 개인용건강기기로 측정한 혈압, 혈당, 체온 등의 데이터를 닥터콜 앱으로 전송하면 국내 의료인이 이를 모니터링해 근거 기반의 비대면 진료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닥터콜 제휴사인 네오펙트는 스마트 글러브를 통한 디지털 재활훈련 서비스를, 루닛과 제이엘케이는 의료 인공지능 기반의 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 관계자는 “향후 닥터콜의 원격 모니터링 기반 비대면 의료 서비스와 결합해 진료 현장과 가정에서 의료인과 환자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고품질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