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에, 9개 종합병원 신규 도전

[사진=UnitoneVector/gettyimagesbank]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를 받기 위해 총 51개 의료기관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보건복지부는 기존의 42개 상급종합병원과 9개 종합병원 등 51개 기관이 신청서를 냈다고 전했다.

이번에 새로 신청서를 제출한 종합병원은 순천향대서울병원(서울), 이대목동병원(서울), 중앙보훈병원(서울), 인제대해운대백병원(경남동부), 울산대병원(경남동부),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경기남부), 강릉아산병원(강원), 건양대병원(충남), 삼성창원병원(경남서부) 등이다.

진료권역별로는 서울권 3개, 경남동부권 2개, 경기남부·강원·충남·경남서부권에서 각 1개의 기관이 추가로 신청했다.

각 의료기관이 제출한 자료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건강보험청구 실적을 토대로 진료기능, 교육기능, 인력·시설·장비, 환자구성상태, 의료서비스 수준 등의 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한다.

병문안객 통제시설 등 현장확인이 필요한 항목은 9월 중 조사할 예정이며, 현장조사는 코로나 19 대응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가급적 최소화할 방침이다.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규모는 ‘진료권역별 상급종합병원의 소요병상 수'(11월 경 산출예정)를 토대로 신청 의료기관별 평가점수에 따라 정해지며, 오는 12월 상급종합병원 지정 기관을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