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에 정신력 감퇴 일으키는 3가지 위험인자(연구)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담배를 피우고 있거나,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으면 중년에 사고 능력이 떨어질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 연구팀은 2700여명에 대한 자료를 수집했다. 대상자의 평균나이는 50세였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기억력과 사고력 테스트를 연구 시작 시점과 5년 뒤에 실시했다. 그 결과, 고혈압이 있는 사람의 7.5%, 당뇨병이 있는 사람의 10%, 흡연자의 거의 8%에게서 정신력 감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 인종, 교육 그리고 다른 인자들을 고려한 후 결과는 흡연자들은 정신력 감퇴를 가속화할 가능성이 65%더 높았다.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87% 더 높았고, 당뇨병이 있는 사람들은 거의 3배가 높았다.

연구팀의 정신의학, 신경학 및 역학과 교수인 크리스틴 야페 박사는 “흡연뿐만 아니라 고혈압과 당뇨병이라는 두 가지 위험 요소가 불과 5년의 짧은 인지 능력 감퇴를 가속화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야페 박사는 “사람들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사고와 기억력의 가파른 하락을 막기 위해 중년에 수정할 수 있는 행동들이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흡연,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하나 이상의 심혈관계 위험 요소를 가진 중년의 성인들은 건강한 생활방식에 대한 교육을 받고 선택을 해야 하는 사람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서는 놀랍게도 비만으로 간주되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인지력 감퇴의 위험이 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Cardiovascular Risk Factors and Accelerated Cognitive Decline in Midlife: the CARDIA Study)는 ‘뉴롤로지(Neur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