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는 이유…남성은 성기능, 여성은 피부 저하 때문

[사진=sevenstockstudio/gettyimagesbank]

여러 연구에 따르면, 담배를 피우면 암이나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하지만 실제로 사람들이 담배를 끊는 동기는 성별과 연령에 따라 각기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스코틀랜드 스털링대학교 연구팀은 담뱃갑에 그래픽 이미지를 넣어 권장하는 금연광고에 대해 전국적인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응답자 1만90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특징이 나타났다. 가장 많은 사람이 영향을 받은 이미지는 식도암(80%), 치아 질환(77%), 폐 질환(72%)에 대한 것이었다.

여성 흡연자는 남성에 비해 피부 노화와 관련된 3건의 이미지 모두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 이는 임신 및 자녀와 관련된 이미지도 마찬가지였다.

남성은 성 능력, 발기불능과 관련된 이미지에 더욱 큰 영향을 받았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상에게는 심장병 및 폐암과 관련된 이미지가 가장 효과가 컸다.

학생과 전문직 종사자는 실업자나 은퇴자에 비해 미용과 관련된 이슈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 이는 흡연으로 인한 외모의 손상을 걱정하는 탓으로 해석됐다.

특히 16~39세인 사람에게는 불임, 발기불능, 임신과 관련된 이미지가 두드러지게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젊은이, 성인, 노인, 남녀 등이 각기 많이 피우는 브랜드에 따라 광고 이미지를 차별화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Is the effectiveness of tobacco image-based warning labels likely to vary by socio-demographic variable? Findings from an online survey of 19,000 members of the UK Public)는 ‘헬스 에쥬케이션 저널(Health Education Journal)’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