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자는 청소년, 천식 위험 세 배 (연구)

[사진=JV_PHOTO/gettyimagebank]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청소년은 천식이나 알레르기로 고생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도의 미드나포어 시티 대학,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세계 보건 연구소, 프랑스의 소르본 대학교 등의 연구진은 13~14세 사이의 인도 청소년 1,684명을 대상으로 수면 패턴과 천식, 알레르기 증상 사이의 관계를 조사했다.

연구진은 우선 참가자들에게 가슴이 답답하거나 숨이 헐떡거리는 등 천식 증상이 있는지, 또는 콧물이 흐르거나 재치기를 하는 등 알레르기 비염 증상이 있는지를 물었다. 이어서 몇 시에 자고 몇 시에 일어나는지, 아침에 어느 정도 몸이 무거운지, 저녁에는 언제쯤 피로를 느끼는지 등의 질문을 통해 ‘아침형 인간’인지 ‘저녁형 인간’인지를 판단했다.

그 결과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청소년에 비해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청소년은 알레르기 증상으로 고생할 위험이 두 배에 이른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천식의 경우, 그 위험은 세 배까지 커졌다.

연구에 참가한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의 수바브라타 모이트라 박사에 따르면, 늦게 잔다고 해서 천식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어지고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으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천식이나 알레르기 증상은 우리 몸의 ‘생체 시계’와 긴밀하게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모이트라 박사는 “요즘 청소년들은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 등 첨단 기기의 블루 라이트에 노출된 채로 늦게까지 깨어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부모들은 아이들을 일찍 재우는 것만으로 천식과 알레르기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Individual circadian preference (chronotype) is associated with asthma and allergic symptoms among adolescents)는 ‘유럽 호흡기 저널 오픈 리서치(ERJ Open Research)’에 게재되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