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는 법은 아는데…제대로 말리는 방법은?

[사진=Roxiller/gettyimagesbank]
감염병을 예방하는 중요한 위생수칙 중 하나는 손 씻기이다.

그런데 손 씻는 방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건조하는 과정 역시 잘 수행하고 있을까?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손 씻기와 같은 위생습관이 얼마나 중요한지 많은 사람들이 그 가치를 실감하는 요즘이다.

정부의 개인위생 지침에 의하면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꼼꼼하게 씻어야 한다.

그런데 손을 씻고 난 뒤 말리는 과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부족해 손 씻기 과정의 마무리가 찜찜하게 끝나는 경우가 있다.

건강전문가들에 의하면 손 씻는 과정 못지않게 중요한 과정이 손을 말리는 마무리 과정인 만큼 이에 대해서도 신경 써야 한다.

집에서는 깨끗하게 세탁한 수건을 이용해 잘 닦으면 되지만 공중화장실에서의 손 말리는 방법이 의문일 것이다. 화장실에 비치된 페이퍼 타월을 이용해 손을 닦을 것인지, 핸드 드라이어를 이용해 손을 말릴 것인지 고민이 될 수 있다.

이 주제는 아직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논쟁적인 측면이 있지만, 대다수는 페이퍼 타월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손을 씻고 말리는 전 과정의 목표는 손에 있는 바이러스 입자들을 최대한 제거하는 것인 만큼 페이퍼 타월의 공이 더 크다는 것이다.

핸드 드라이어는 강한 바람을 이용해 손에 있는 물기를 제거한다. 이 바람을 통해 손의 수분과 바이러스 입자가 함께 공기 중으로 분산될 수 있다.

반면 페이퍼 타월은 바이러스 입자를 분산시키지 않고 타월의 한정된 공간 안에 가두는 역할을 한다. 사용한 타월은 곧바로 쓰레기통에 폐기하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줄어든다.

페이퍼 타월 표면에 바이러스가 묻어있을 가능성은 없을까? 코로나19 환자의 비말이나 에어로졸을 통해 바이러스가 페이퍼 타월 표면에 안착했을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이는 핸드 드라이어 역시도 발생 가능한 상황이다. 따라서 이처럼 예외적인 상황을 배제하고 보다 보편적인 상황을 비교해보면 핸드 드라이어보다 페이퍼 타월이 안전하다.

메이요 클리닉 회보(Mayo Clinic Proceedings)에 실린 호주와 중국의 공동 연구에 의하면 페이퍼 타월은 핸드 드라이어보다 오염이 덜 되어 있고, 위생 차원에서 보다 우수하다는 점 역시 입증됐다.

손을 다 말리고 화장실을 나서는 과정에서 페이퍼 타월을 이용해 문손잡이를 닫고 열면 보다 안전하게 위생을 지킬 수 있다. 다 사용한 페이퍼 타월을 버릴 때도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겠다. 화장실 관리자가 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잘 뭉쳐 쓰레기통에 버리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