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 코로나 바이러스 체내 침투 돕는다

담배를 태우는 행위가 코로나19 감염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흡연이 코로나19의 감염 가능성과 환자의 중증도 및 사망 위험을 높인다며, 금연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흡연을 하면 담배와 손가락에 입이 닿게 된다. 흡연자의 입과 호흡기를 통해 바이러스가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

또한, 흡연으로 흡입하는 독성물질은 심혈관, 폐, 면역 기능을 손상시켜 코로나19의 감염 가능성을 높인다.

흡연은 심혈관 질환, 암, 호흡기 질환, 당뇨병과 같은 질병을 야기하는데, 이 같은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시 병세가 더욱 악화되고 사망 위험 역시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사례를 보면 코로나19 환자의 37.6%가 한 가지 이상의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고, 중환자실 입원자 중 78.3%가 기저질환 환자다.

국제학술지 ‘유럽생화학회저널’에 실린 최근 논문에 의하면,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 필요한 ACE2 수용체를 증가시켜, 코로나19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도록 만든다.

또한, ‘중국의학저널’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흡연 경험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로 인한 병세가 악화될 위험이 14.3배 높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흡연자는 금연상담전화, 모바일 금연지원서비스, 니코틴보조제(껌, 패치 등)와 같이 검증된 방법을 통해 즉각 금연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우리나라 중앙방역대책본부도 흡연을 코로나19의 위험 요인으로 포함한 상태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고령, 당뇨병 등 기저질환과 같은 코로나19 위험요인과 달리, 흡연은 금연을 통해 스스로 위험을 피할 수 있다”며 “보건소 금연클리닉, 병의원 금연치료뿐 아니라 금연 상담전화(1544-9030), 모바일 금연지원 앱(금연길라잡이)과 같은 비대면 서비스도 제공되고 있으니, 국가금연지원서비스를 적극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아.. 젠장

    난 코딱지 파는데..

  2. bluechiper

    과학적 근거가 약합니다….단지 흡연자가 폐질환에 걸렸을 경우 나타나는 증상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실제로는 흡연 자체가 코로나 19 감염율을 낮출 수도 있다고 보여집니다…즉 흡연자가 감염되었을 경우 증상의 경중과 흡연으로 감염될 위험성 높다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왜 흡연실에서 집단 감염이 발행할 확률이 낮을까요? 만약 흡연 상황이 감염률을 높이다면 흡연실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을 것입니다….지금까지 코로나 뿐 아니라 그 어떤 전염성 질환도(특히 공기중 감염의경우) 흡연실에서 집단 감염된 사례는 없습니다……있으면 알려주세요. ? 당장 금연할 테니….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