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임상시험 지체에…산·학·관 전문가 회의 열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국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조기 성공을 돕기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22일 개최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지난 3일 정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신속 다기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이에 대한 논의를 위해 자문회의를 열었다.

이번 자문회의에서는 국내 코로나19 환자 관리 및 치료기관 현황, 제약사 및 연구자의 국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을 공유했고, 신약개발 성공의 핵심인 임상시험 병목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다기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의 구축 필요성과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참석자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와 주요병원 임상시험센터장(서울대학교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등) 등의 전문가 8명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임상시험 참여대상자 모집의 어려움 △감염병전담병원의 임상시험실시기관 미지정, IRB 신속 승인 체계 미흡, 연구간호사 부족 등 임상시험 수행이 어려운 연구환경 △완치자 혈액·혈장 확보 어려움 △다국가 임상시험 경험과 네트워크 부족 등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저해하는 애로사항으로 보고됐다.

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속·다기관 임상시험 수행 지원을 위한 코디네이팅센터 구축 △국내 환자 모집 지원 △감염병 연구자 네트워크 구축 △코로나19 ‘임상시험협의체(가칭)’ 구성 △해외 임상시험 지원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