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먹으면 살찌는 이유

[사진=JV_LJS/gettyimagebank]
비만을 막으려면 뭘 먹느냐뿐 아니라 언제 먹느냐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임상 내분비학 및 대사 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저녁을 먹는 시간이 늦어질수록 살이 찔 가능성이 커진다. 자는 동안에는 신진 대사가 느려지는 반면, 혈당이며 체중을 늘리는 화학 물질이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분비되는 까닭이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연구진은 건강한 성인 20명을 두 그룹을 나눈 다음 한 그룹은 6시, 다른 한 그룹은 10시에 저녁을 먹도록 했다. 식사 메뉴와 양은 같았다. 두 그룹은 일과도 비슷했다. 즉 밤 11시에 잠자리에 들어 아침 7시에 일어났다.

연구진은 규칙적으로 참가자들의 혈액과 체지방을 분석했다. 그 결과 늦은 시간에 저녁을 먹으면 지방은 덜 타고 혈당은 더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즉 10시에 저녁을 먹은 그룹은 6시에 먹은 그룹에 비해 지방을 태우는 정도가 10% 덜했던 것. 식후 혈당 수치는 18% 가량 높았다.

연구를 이끈 조나단 준 교수는 “같은 칼로리를 섭취한다 해도 낮이냐 밤이냐에 따라 몸은 다르게 처리한다”면서 “개인에 따라 대사 과정과 생체 시계가 다르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식사 시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욕 주립 대학교의 임상 영양학자 사만다 헬러는 UPI 통신에 “논문이 지적한 대로 밤에 음식을 먹으면 포도당과 지방 대사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잠든 상태에서 소화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에 따르면 저녁을 늦게 먹는 이들뿐 아니라 밤에 간식을 하는 이들도 문제다. 현대인들 중에는 허기가 아니라 외로움, 지루함, 스트레스 등등을 이유로 한밤중에 입에 뭔가를 밀어 넣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헬러는 아예 오후의 식습관을 바꿔 보라고 제안한다. 허기가 질 땐 견과류, 당근 같은 건강한 간식을 먹을 것. 그래야 저녁에 폭식하는 걸 막을 수 있다. 저녁 식사로는 과일과 채소가 담뿍 들어간 메뉴를 고를 것. 무엇보다 밤에 간식을 먹는 버릇을 버려야 한다. 정 입이 허전하다면 허브차를 마실 것. 텔레비전을 끄고 독서를 하거나 음악을 들으면 도움이 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