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 환자, 적당히 자야 하는 이유(연구)

[사진=Milkos/gettyimagesbank]

잠을 너무 적게 혹은 많이 자면 천식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간호대학 교수인 페이스 루이스터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천식을 앓고 있는 20세 이상의 성인 14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수면 습관에 대해 조사했다. 대상자 중 약 25%는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였고, 66%는 6~8시간, 8%는 9시간 이상이었다.

일반적 수면시간(6~8시간)보다 짧게 잠을 자는 사람들은 더 젊고, 길게 잠을 자는 사람들은 더 나이가 많고, 여성들과 흡연자일 가능성이 높았다.

연구 결과, 수면 시간이 짧은 사람들은 일반적인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에 비해 천식 발작, 마른기침, 밤새 입원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강 악화로 신체적, 정신적 건강과 비 활동성을 포함해 건강과 관련된 삶의 질이 훨씬 나빴다.

일반적인 수면시간보다 더 길게 잠을 자는 사람들은 쌕쌕거림(천명)으로 인해 약간의 활동 제한이 있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루이스터 박사는 “이전의 연구에서는 수면의 질이 낮으면 청소년들의 천식 증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일반적인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과 비교해 볼 때 짧거나 긴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은 지난해 천식 발작을 보고한 비율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s of sleep duration with patient-reported outcomes and healthcare use in U.S. adults with asthma)는 ‘애널스 오브 앨러지, 애즈머 앤드 이뮤날로지(Annals of Allergy, Asthma and Immun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