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 안 하면 가슴 처지나

[사진=Voyagerix/gettyimagebank]
브라의 속박에서 벗어나려는 여성들이 점점 늘고 있다. 따라서 캡을 넣은 러닝셔츠, 맨투맨 티셔츠 등의 인기도 날로 높아간다.

편하긴 한데, 정말 브라를 하지 않아도 괜찮은 걸까? 가슴이 처진다거나 하는 부작용은 없는 걸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들의 의견을 정리했다.

우선 가장 큰 걱정, 브라를 안 하면 가슴이 처지는 건 아닐까? 여성들이 가슴을 지지하는 속옷을 착용하기 시작한 건 무려 기원전 2,500년 경부터다. 코르셋 형태로 쭉 이어지던 그 속옷은 1889년, 프랑스 발명가 에르미니 카돌의 결단으로 둘로 나뉘었다. 즉 브라와 거들이 각자의 길을 걷게 된 것이다.

오랜 역사에 걸쳐 브라의 역할은 가슴을 고정하고 실루엣을 완성하는 것이었다. 브라가 가슴이 처지는 걸 방지한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예일대 의대 메리 제인 민킨 교수에 따르면, 가슴은 근육이 아니다. 따라서 브라 없이 지낸다고 해서 처질 일도 없다.

브라를 벗어서 생기는 이득은 무엇일까? 어깨, 등, 목 등의 통증이 줄어든다. 머리도 맑아진다. 주말에 집에서 헐겁게 입고 편하게 지냈더니 소화가 잘되고, 잠도 잘 왔던 경험이 있는지? 느낌만은 아니다. 2001년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브라의 압박은 심할 경우 여성들의 수면 사이클은 물론 생체 리듬까지 망가뜨린다.

그러나 브라를 하는 게 나은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는 여름날. 브라를 하면 가슴 아래쪽 살과 가슴둘레 살이 분리되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 그런데 브라를 하지 않으면? 땀에 젖은 살과 살이 부딪히면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피부과 전문의 에럼 일리아스 박사는 “열과 습기로 인해 이스트 감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면서 “가슴이 큰 경우, 더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운동할 때도 마찬가지. 포츠머스 대학교 조안나 웨이크필드 스커 교수에 따르면, 가슴은 운동 중에 21센티미터까지 출렁인다. 그걸 제대로 잡아주지 않으면 운동 후에 고통을 겪을 수 있다. 가슴 사이즈는 상관없다. 요가든 달리기든 운동을 할 때는 지지 기능이 확실한 전문 브랜드의 스포츠 브라를 착용하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